헬렌/스코트 니어링

자유로운 영혼 헬렌 니어링, 그 감동의 기록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

무선 | 148×210 mm | 248 쪽 | ISBN 9788985494724

헬렌과 스코트는 서로 존경하는 동반자로 만나 이 세상에 보탬이 되는 조화로운 삶을 살았습니다. 모든 문명을 거부하며 자유롭게 살다가 준비해 온 죽음을 맞아들이는 모습이 귀한 깨달음을 줍니다.

청소년~어른

동아일보 인생 후반전 대비하기 30선(2006) 어린이도서연구회 권장도서(2004) 전교조 권장도서(2004)

펴낸날 1997-10-10 | 1판 | 글 헬렌 니어링 | 옮긴이 이석태

9,000원

7,200원 (20% ↓)

6,300원 (30% ↓)

이 책의 내용

1904년 미국에서 태어난 헬렌은 세계적인 바이올린 연주자의 꿈을 안고 열여섯에 유럽으로 건너간다. 그 곳의 신지학회에서 만난 크리슈나무르티와 헬렌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되는데, 유럽과 인도, 호주를 오가면서 6년 동안 이어진 그 사랑은 크리슈나의 동생이 죽은 뒤 서서히 빛을 잃는다. 크리슈나는 '세계의 교사'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 헬렌은 스물네 살에 스코트 니어링을 만나 삶의 길을 바꾸게 된다.

헬렌보다 스물한 살이 위였던 스코트 니어링은 부유한 광산업자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타고난 '비순응주의자'로서 미국의 자본주의 체제와 그 문화의 야만성에 줄기차게 도전하다 대학 강단에서 두 번씩이나 쫓겨났다. 사회에서 고립된 스코트는 헬렌을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두 사람은 가난한 뉴욕 생활을 청산한 뒤 바로 버몬트 숲에 터를 잡고 사탕단풍 농장을 일군다. 헬렌과 스코트가 그렇게 반 세기 동안 서로의 빈 곳을 채우며 함께 한 '땅에 뿌리박은 삶'은 수많은 이들에게 참으로 충만한 삶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 주었다. 스코트가 100세 생일을 맞던 날 이웃 사람들이 깃발을 들고서 왔는데 그 깃발 하나에 이렇게 쓰여 있었다고 한다. "스코트 니어링이 백 년 동안 살아서 세상은 더 좋은 곳이 되었다."

헬렌은 이 책을 87세에 썼다. 헬렌 자신보다는 스코트 니어링의 삶과 반 세기에 걸친 두 사람의 사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탁월한 경제학자이자 사회주의자이며, 교육자이자 생태주의자인 스코트는 스스로 말한 것을 자신의 삶에서 그대로 실천한 보기 드문 사람이었다. 이 책 속에서 헬렌은 스코트와 함께 보낸 충만한 삶과 100세 생일을 앞두고 스스로 음식을 끊음으로서 평화롭고도 위엄을 간직한 채 맞이한 스코트의 죽음을 통해 사랑과 삶, 죽음이 하나임을 보여 준다. 조화로운 삶, 참으로 이 세상에 보탬이 되는 삶이 어떤 삶인지 온몸으로 보여 준 두 사람의 사랑은 지금도 끝나지 않았다.
1. 더 이상 같이 있지 못하는 우리 두 사람
2. 우리 둘이 처음 만났을 때
3. 가장 바람직한 사람 스코트
4. 자유로운 영혼 헬렌
5. 젊은 시절의 크리슈나무르티
6. 우리 두 사람이 함께
7. 버몬트 숲에 둥지를 틀고
8. 새로운 삶터로 옮겨가서
9. 물음과 대답
10. 황혼과 저녁별
11. 헬렌과 스코트가 쓴 책들
12. 이 책을 옮기고 나서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