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양장 | 225×280 mm | 40 쪽 | ISBN 9788984282445

겨레의 얼이 담긴 이름난 이야기‘홍길동’을 이 땅의 산과 들, 강과 바람을 닮은 조선화로 되살려 낸 그림책입니다. “내 힘으로 꼭 이 잘못된 세상을 바로잡고야 말겠다.”하며 주먹을 꽉 쥐고 세상 밖으로 나선, 귀엽고 사랑스러운 소년 홍길동을 만날 수 있습니다.

5~8세

문화관광부 선정 교양도서(2007)

펴낸날 2006-09-20 | 1판 | 글 홍영우 | 그림 홍영우 |

9,800원

7,840원 (20% ↓)

6,860원 (30% ↓)

삼척동자도 안다는 홍길동의 이야기. 양반의 서자로 태어나 아비를 아비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의 억울함을 설득력있게 그리며 당시 사회를 소리높여 비판한 허균의 원작은 우리의 정신에 그만큼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1982년 일본 도쿄의 조선청년사, 재일 동포의 80%가 일본에서 나고 자라 우리의 말과 멋을 잊어갈 때 조선청년사는 '조선명작그림책' 시리즈를 기획한다. 그리고 그 시리즈의 첫번째로 바로 홍영우의 <홍길동>을 펴냈다. 바로 우리의 정신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것으로 홍길동 전을 뽑은 것.

오래도록 조국 산천을 그리워하며 이 땅의 산과 들, 강과 바람을 닮은 조선화를 그려온 화가답게 담백하면서도 한국의 멋이 담뿍 담긴 그림이 눈에 띈다. 이야기의 진행에 맞춰 수묵화로 시작해 채색화로 진행하다가 다시 수묵화로 맺는 구성이 매끈하다. 20여 년 전 우리 말에 익숙하지 않은 재일교포 어린이들을 위해 출판했던 그대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는 세로쓰기로 원래의 예술적 의도를 살렸다.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