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개구리

양장 | 235×265 mm | 36 쪽 | ISBN 9788984283107

아름다운 글과 아기자기한 그림이 만나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청개구리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구김 없고 장난치기 좋아하는 청개구리는 우리 아이들과 꼭 닮았습니다. 이 책은 그런 청개구리를 윽박지르거나 나무라는 대신, 철부지 아이의 마음을 포근하게 보듬어 안습니다.

5~8세

행복한 아침독서 추천도서(2008)

펴낸날 2007-03-30 | 1판 | 글 이금옥 | 그림 박민의 |

11,000원

8,800원 (20% ↓)

7,700원 (30% ↓)

청개구리는 강둑 아래 바람이 속삭이는 푸른 갈대숲에서 엄마와 함께 산다. 엄마 걱정에도 아랑곳 않고 장난 좋아하고 말썽 많은 사고뭉치다. 그러던 어느날 엄마는 몸져 눕게 되고,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그때서야 비로소 청개구리는 철이 든다. 아끼는 이의 죽음과 때늦은 후회. 살아가면서 누구나 한 번은 겪게 되는 모진 순간이다. 그러한 순리를 담담하게 따르는 전통적인 이야기.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던 익숙한 청개구리 이야기를 보다 특색있게 만들어주는 것은 작가의 인생이다. 재일조선인 작가 이금옥과 박만의의 작품으로, 1991년 됴코에서 처음 나왔다. 그리고 열여섯 해가 지난 오늘 소개한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조금도 낡아 보이지 않는 그림과 시인의 담백한 문장이 빛나는 이야기. 원래 작품의 흐름을 보존하고자 글씨는 세로로, 페이지는 오른쪽으로 펼쳐진다.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