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래보기 >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보리 한국사

선조, 나는 이렇게 본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보리 한국사

선조, 나는 이렇게 본다

지금 왜 ‘선조’를 읽는가? 정치란 우리에게 무엇인가?

이 책은 흔히 무능한 왕, 영웅을 시기한 왕, 임진왜란도 막지 못한 한심한 왕이라 불리는 조선 제14대 왕 선조를 새롭게 돌아보는 책이다. 그리고 그 속에서 “가장 훌륭한 정치는 다른 무엇보다 ‘백성’에게 쓸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선조는 알다시피 많은 실수와 잘못을 저지른 왕이다. 하지만 백성을 위한 의서 <동의보감> 편찬도, 가장 위대한 민생 개혁이라 일컫는 대동법도 모두 선조가 그 기틀을 마련했다. 혹독한 전쟁을 겪고 나서 비로소 선조는 깨달았던 것이다. 정치란, 오로지 백성을 위해 있어야 한다는 것을.

한미 FTA, 4대강, 강정마을, 그리고 코앞에 닥친 총선과 대선까지 온갖 정치 상황이 어지러운 이때, ‘선조’라는 과거 왕의 역사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은 무엇인지, 진정 올바른 정치는 과연 무엇인지 책을 통해 함께 읽어 보기 바란다.

저자 함규진 | 출간일 2012-04-05 | 대상연령 청소년~성인

문체반정 나는 이렇게 본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보리 한국사

문체반정 나는 이렇게 본다

문체를 통해 시대를 읽는다!

문체반정은 당시 유행하던 소설 문체를 나쁜 문체로 몰아 엄격히 금하는 정책이다. 조선의 마지막 개혁 군주라 불리는 정조가 이런 시대를 거스르는 정책을 펼쳤다.
정조는 문체를 바르게 바꿔 세상도 바르게 바꿀 수 있다는 생각에 조금도 흔들림이 없었을까?
임금이 앞장서면 자유로운 문체마저 다스릴 수 있다고 정말 믿었을까?
임금에 맞서 세상 사람들 모두가 만드는 자유로운 문체를 꿈꾸었던 이들은 또 어찌 되었을까?  정조와, 이에 맞서 끝까지 자기 문체를 지켰던 박지원, 이옥의 이야기를 통해
“시대와 문체, 그리고 변혁”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저자 김용심 | 출간일 2012-10-25 | 대상연령 성인